조회 수 22 추천 수 0 댓글 0

밝은 명절 속 어두움

 

166.jpg

추석 명절 기간

매년 4천 5백건의 싸움과 폭력이 있답니다.

 

혼자 믿는 사람은

제사로 인해

신앙생활 하는 것으로 인해 핍박을 받습니다.

 

빛이 강하면

더 짙은 어두운 그림자가 생기듯

행복한 명절이지만 그렇지 않을 수 있습니다.

 

주님의 은혜가

더 필요합니다.

 

오늘 하루도

행복해야 할 자리에서

영적 전쟁이 일어날 수 있습니다.

 

주님의 은혜가

우리의 삶에 더 필요합니다.

 

-김영한 목사님 순금이 묵상 중에서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485 [171] 시간과 지혜 file 김수경 2018.08.10 11
484 [170] 2:8의 법칙 file 김수경 2018.08.09 14
483 [169] The Creator's Code file 김수경 2018.08.09 9
482 [168] 만남과 섬김의 때 file 김수경 2018.08.09 12
481 [167] 땅끝 file 김수경 2018.08.09 7
» [166] 밝은 명절 속 어두움 file 김수경 2018.07.25 22
479 [164] 시한부 인생? file 김수경 2018.07.25 18
478 [163] 일기일회(一期一會)? file 김수경 2018.07.25 17
477 [162] 자기 힘으로는 file 김수경 2018.07.25 13
476 [161] 영어유치원 문 닫기 file 김수경 2018.07.25 12
475 [160] 신천지 보다 못한 곳 file 김수경 2018.07.25 17
474 [159] 꾸준히 규칙적인 스텝? file 김수경 2018.07.18 15
473 [158] 자동 기어 혹 수동 기어 file 김수경 2018.07.18 11
472 [157] 세미나에 가야? file 김수경 2018.07.18 13
471 [156] 공동체의 핵심은? file 김수경 2018.07.18 18
470 [149] 아직 청년 혹 이미 노인 file 김수경 2018.07.11 22
469 [148] 한 사람의 법칙 file 김수경 2018.07.11 17
468 [147] 와인이 되는 법? file 김수경 2018.07.11 9
467 [146] 매주 한 끼 먹고? file 김수경 2018.07.11 13
466 [145] 장마 비 사이로 오는 청년들 file 김수경 2018.07.06 34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5 Next
/ 25

로그인

회원가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