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 최헌주선교사

조회수 74 추천수 0 2016.09.30 15:03:10
extra_vars3 :
extra_vars4 : ko 
extra_vars6 : date 

나마스떼!

한국의 지진 소식을 접하며 우리가 살아 숨 쉬는 모든 순간이 하나님의 은혜임을 다시 한 번 느낍니다. 주님의 평안과 보호가 함께하시길 기도드립니다.       
몇 달 전만해도 선*교*사 입국거부와 추방 움직임 가운데 한치 앞을 내다볼 수 없는 상황이었으나 지금은 이 땅에 거세게 몰아치던 폭풍이 다소 잠잠해진 듯합니다. 저희 부부도 이번 여름 일 년 비자를 받고 인도에 무사히 입국할 수 있었습니다. 안타까운 상황으로 떠나야만 했던 동료들이 너무나 그리워하고 있을 이 땅에 저희가 다시 서있음이 주님의 은혜요 덤으로 주어진 소명임을 깨닫습니다. 그러기에 주님이 허락하시는 모든 순간 더욱 진실하게 사랑하고 신실하게 사역하길 원합니다.   
에스겔사역자학교 4기가 새롭게 시작되었습니다. 말씀을 사모함으로 아침 일찍부터 센터로 찾아오는 사역자들을 바라보며 감사와 설렘으로 가슴이 벅차오릅니다. 여섯 군데 사역지에서 온 열세 명의 사역자들, 그리고 몇 분의 선*교*사님들과 함께 앞으로 두 학기 동안 성경개관과 귀납적 성경연구, 설교실습을 하게 됩니다. 개강 메시지로 디모데후서 말씀을 나누었습니다. 모두가 바울처럼 위대한 사역을 꿈꾸지만 실제로 하나님 나라에 필요한 일꾼은 디모데와 같은 사역자들입니다. 에스겔사역자학교를 통해 이 땅의 사역자들이 비록 부족하고 연약하지만 정결하고 신실한 디모데와 같은 사역자들로 세워지길 기도합니다.              
단기 선*교*사 유정원 형제가 콜카타에 무사히 입국했습니다. 다니던 직장을 내려놓고 앞으로 일 년 동안 함께 이 땅을 섬기게 됩니다. “영원한 것을 얻고자 영원할 수 없는 것을 포기하는 자는 결코 바보가 아니라”는 짐 엘리엇 선*교*사의 고백이 떠오릅니다. 일꾼이 아닌 예배자로 하루하루 살아가며, 이 땅을 밟기 위해 포기한 것보다 더 큰 것을 얻어가는 시간이 되도록 기도부탁 드립니다.     
내년이면 고3이 되는 유나는 요즘 진학과 진로에 대한 고민이 한창입니다. 유나를 가장 잘 아시는 주님께서 가장 선한 길로 인도하시기만을 기도합니다. 사랑하는 유나와 한나가 참된 예배자로, 세상을 향한 축복의 통로로 자라가도록 기도해 주세요. 사랑하고 축복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수
509 인도 최도열선교사 file 정미숙 113
508 캄보디아 권수경선교사 file 정미숙 82
» 인도 최헌주선교사 file 정미숙 74
506 캄보디아 박종규선교사 file 정미숙 152
505 캄보디아 신석주선교사 file 정미숙 144
504 탄자니아 홍삼열선교사 file 정미숙 172
503 탄자니아 신태식선교사 file 정미숙 168
502 탄자니아 홍삼열선교사 정미숙 231
501 인도 김한솔선교사 file 정미숙 226
500 캄보디아 김창영선교사 정미숙 234
499 인도 최헌주선교사 file 정미숙 251
498 일본 이광혁선교사 file 정미숙 280
497 태국 임의택선교사 file 정미숙 325
496 알바니아 이용범선교사 file 정미숙 31
495 인도 박진우선교사 file 정미숙 25
494 탄자니아 홍삼열선교사 file 정미숙 35
493 탄자니아 이태석선교사 file 정미숙 44
492 탄자니아 이진동선교사 file jemes Lee 58
491 인도 박진우선교사 file 박진우 93
490 인도 김한솔선교사 file 정미숙 7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