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부서

자유게시판
(*.226.90.176) 조회 수 291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모든 일에 감사합니다 *

 

조금 불편한 집에서 살게 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좋고 편리한 집에서만 살았다면 다른 힘든 삶의 고단함을 몰랐을 것입니다.

힘들고 지친 사람들 곁에 있게 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그렇지 않았다면 나는 위로할 줄도 모르고 나만 위함 받기를 원하는 아이 같았을 것입니다.

때로는 육신의 아픔을 주심에 감사합니다.

항상 건강하다면 내 영혼 살찌우는 일보다 내 육신 가꾸는데 치중했을 것입니다.

지나간 상처때문에 속상해함을 감사합니다.

평안하게만 살았다면 인생에는 작은 샘과 함께 깊은 바다도 있음을 몰랐을 것입니다.

자녀들에게 크고 작은 문제가 있음에 감사합니다.

늘 형통하다면 하나님이 아닌 내 힘으로 그들을 키우는 줄 잘못 알았을 것입니다.

다양한 사람들의 모습을 보게 하여 주심에 감사합니다.

모두의 성품이 똑같다면 어제가 늘 같은 지루한 일상이었을 것입니다.

물질적으로 가끔 어렵게 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항상 풍요롭다면 모든 것이 하나님께서 주신 것이 아니라

내 힘으로 마련했다고 생각했을 것입니다.

때로는 이별도 주심에 감사합니다.

헤어짐이 없다면 그 사람이 얼마나 존귀한 사람인지 모르고 나만 귀하게 여겼을 것입니다.

내 마음을 다 알지 못하는 사람이 있음에 감사합니다.

그로 인해 나도 다른 사람의 마음을 헤아리지 못하고 있다는 것을 알았습니다.

용서하기 힘든 사람이 있음에 감사합니다.

그 때문에 주님이 나에게 베푸신 용서가 얼마나 놀라운 것인지 알았습니다.

산너머 산처럼 끝없이 어려운 일들을 주심에 감사합니다.

이제 나의 능력으로는 아무것도 할 수 없음을 인정하고

하나님께만 의지해야함을 알게 되었습니다.

일상의 무게감으로 눌린 시간들을 감사합니다.

그로 인해 가끔씩의 작은 쉼과 평화가 얼마나 소중한지 알게 되었습니다.

살아있는 것,

오늘 하루를 보내는 것이 바로 기적이었음을 고백합니다.

그리고 그로 인하여 모든 걸 감사합니다.


고등2부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9 2015년 고난주간 새벽기도 시상식 file 한동석 2015.04.05 273
8 3월 29일 등반한 친구들입니다. 축하해요! file 한동석 2015.03.29 225
7 3월 29일 새친구를 소개합니다. file 한동석 2015.03.29 207
6 3월 22일 주일 새친구를 소개합니다. file 한동석 2015.03.22 244
5 지금 풀리지 않는 일 때문에 답답합니까? 김성호 2015.03.16 227
» 모든 일에 감사합니다 김성호 2015.03.16 291
3 언더우드의 기도 낙서장에서 김성호 2015.03.15 482
2 배려와 감동의 글 김성호 2015.03.15 283
1 복된 가정을 위한 기도문 김성호 2015.03.15 1651
Board Pagination Prev 1 Next
/ 1